• 구독정보
  • 비료연감 구매신청

법령정보

홈 > 법령정보 > 법령정보

게시판 뷰페이지
제목 비료업체 애로해소와 소비자 알권리 보장 위한 규제 검토 조속히 마무리추진
등록일 2019.3.26 작성자 관리자
첨부파일 URL

비료업체 애로해소와 소비자(농업인) 알권리 보장을 위한 규제 검토 조속히 마무리 추진

[동아일보 3.13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 비료업체 애로해소와 소비자(농업인)의 알권리를 조화롭게 고려하는 방안에 대한 검토를 조속히 완료하겠음

○ 3월 13일 동아일보<2년 넘게 해결 못한 채 쌓인 해묵은 규제 1500건> 보도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 드립니다.

 


        언론 보도내용

        □ 현재, 비료 포장지에 원료 배합비율을 정확히 표기하도록 하고 있으나, 생산업체 입장에서는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많아 이에 대한

         재검토를 요청했으나 시간만 끌고 있음
         ○ 부산물비료는 수분함량 조절문제 등으로 가축분뇨, 톱밥 등을 규격화할 수 없어 정확한 배합비율 표기가 어려움
        ○ 식품과 사료에는 관련 규정이 없음
       ○ (대안제시) ①표기 삭제, 또는 ②함량비율 순서만 표기, 또는 ③표시오차 허용


        동 보도내용에 대한 농림축산식품부의 입장

        □ 현행 비료관리법 시행규칙에 따라 비료원료의 성분과 함량 등을 표시해야 합니다.
         ○ 이는 소비자(농업인)의 알권리․선택권 보장하기 위한 것입니다.
           (비료관리법 제14조, 동법 시행규칙 제14조와 별지 제18호 서식)
        ○ 농업인들은 비료의 원료성분에 따라 작물생육에 미치는 영향이 다르다고 이해하고 있어, 원료 투입비율에 대한 정보제공을 중시하고

          있습니다.
        □ 다만, 비료 생산업체의 애로해소와 소비자(농업인)의 알권리 보장을 위하여 관련 규제를 균형 있게 검토할 계획입니다.
         ○ 아울러, 현장 확인 및 대안별 장단점을 검토 후, 필요시 대안을 마련하도록 하겠습니다.

 

 

         <2019년3월13일 농림축산식품부 해명/설명  인용>

다음글 농촌진흥청, 비료 공정 규격 설정 및 지정’ 고시
이전글 비료관리법 등 국회본회의 통과